성황각은 오산의 꼭대기에 위치해 있는 누각입니다. 이 오산 ( 吳山 ) 은  외곽에 있는 것이 아니라 시내 중심에 있습니다.
항주에서 가장 번화한 상업 거리인 연안로 (  延安路  ) 남쪽에 위치 해 있어요.
이 산의 줄기는 실로 장대하여 산줄기가 시내까지 뻗어 들어 가 있다고 하네요.

지금 사진 속 보이는 사람들은  아주 열심히 계단을 올라가는 우리 팀들이십니다.
계단 중간에 뒷 모습을 보이는 저 다정한 한 쌍은 결혼 30주년 기념으로 함께 오신 부산의 부부세요.



오산 성황각 올라 가는 도중

오 나라의 왕 손권은 삼국지에도 나오는 이라 우리 나라 사람들도 많이 알고 있습니다.
그 사람이 바로 이 산에 진을 쳤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 산의 이름은 오 나라의 오 (吳)와 뫼 산 (山)이 합해져 오산이 되었습니다.


오산 성황각 올라 가는 도중의 풍경들


이 곳은 주변 산책로도 잘 다듬어져 있고 올라 가서 내려다 보는 전망도 빼어나
외국 관광객들 뿐만 아니라 항주 시민들도 많이 찾는다고 하더군요.


 

오산 황산각 올라 가는 중간의 조형물들


올라 가는 사이 사이 볼 것도 꽤 있고 쉴 수 있는 벤치들도 있었습니다.
앞에 보이는 돌에 새겨진 것은 오나라 때의 생활상입니다.




저기 앉아 있는 두 소녀는 중국 현지 관광객인 듯 했습니다.
이름표도 달고 있네요.




성황각이 가까와 옵니다.
바로 앞이에요.



오산은 성황산이라고도 한답니다.

1985년에는 [오산천풍 (吳山天風) ] 으로 명명되며 항주 신 서호십경 에 선정되었다고 합니다.
(중국인들은 몇 대 ** 라고 숫자 안에 정의내리기를 좋아하는 듯 ~ ^ ^; )


성황각의 모습이 가까와 집니다.




이거에요.

7층 으로 되어 있습니다. 높이는 41.6 미터 라고 합니다.
(한국어로 적힌 관광 안내 책자가 입구에 비치되어 있었습니다.  거기 적힌 내용입니다. )





이 누각은 남송원대의 조형 양식에 따라서 지어 졌다고 합니다. 1999년에 준공된 것입니다.

중국 강남의 4대 누각 중 하나입니다.
나머지 3개의 누각은 황학루, 등왕각, 악양루 라고 하네요.
제가 살아 평생 나머지 3 곳도  가 볼 일이 있을까요? ^ ^;;

여기서 우리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4층의 전망대로 가게 됩니다.
그런데, 이 누각이 옛날 스타일이라 엘리베이터도 옛스럽더라구요.
4층을 누르고 한참 있다가 뭔가 표시 문구가 바뀌어 나타나길래 다 왔나 보다고 보니
그제야 2층에 닿았더군요. 초초 슬로우 엘리베이터였습니다.
4층까지 닿는 데 꽤 시간이 걸렸습니다. 직접 계단을 발로 밟아 올라 가는 것 만큼이나.

3층에는 찻집이 있어요. 우리는 바로 4층으로 향했습니다.




북으로는 서호가 보입니다.
서호는 곧 직접 배를 타고 관광할 곳이기도 합니다.




서호에 가서 바로 직전 들렀던 이 성황각을 봤었는데 오히려 거기서 성황각의 전체 전경이 제대로 보였습니다.

여기서는 서호 전체가 제대로 보이고 서호에 가니 여기 성황각 전체가 잘 보이고 -

인생의 진리가 여기도 있군요. 하하~

현재의 자신의 모습을 제대로 보려면 조금 멀리 떨어져서 타자의 눈으로 봐야 한다는 것.
가족들과 함께 차를 타고 여행을 하러 이동하는 그 순간, 그 장면 안에 들어 있는 자신은 자신이 얼마나 행복한 지 모르는 거죠. 차 창 밖에서 가족들과 웃으며 들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들여다 보는 그 누군가의 시선에 대입해서야 알게 됩니다.

아... 내가 지금 소중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거구나 - 라고.




남쪽으로는 전당강이 보입니다.


 


빼곡하니 들어 찬 건물들의 모습.
무언가를 건설 중인 공사장의 모습도 보입니다.
항주 시내입니다.



서쪽으로는 산들이 이어져 있습니다.
이 뭇 산들이 기복을 이루며 이어진 경치를 두고 명나라의 유명한 화가 서위가 다음과 같이 읊기도 했다고 하네요.

팔백리 뻗은 산수는 몇 년을 그린 그림이며 십만가에서 솟는 굴뚝 연기가 바로 이 곳인가 싶네

도심 안으로 산 줄기가 뻗어 들어가 있다라고 하는 얘기가 위 사진 속을 말하는 것입니다.



성황각 전망대에서 아래를 내려다 본 풍경

2010년 10월 9일에 조순 전 부총리도 이곳을 들렀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내려 가 보겠습니다. 1층과 2층에는 또 다른 볼 것이 있습니다.
이 항주 지역의 역사 문화와 민속들을 재현한 것들입니다.



오른편부터 차잎을 따고 골라 내고 마침내 따라 마시는 과정들이 -


각종 장신구들을 싣고 다니며 파는 상인, 반기는 아이와 여성


성황각 1층에는 생활 풍속을 표현한 밀랍 인형 전시물이 있습니다.


성황각 1층에 전시된 중국인들의 생활상을 묘사하는 인형들



성황각 2층에 전시된 역사적 현장을 그린 것.


2층에는 소동파, 백거이 등 항주 역사에서 의미있는 인물 28명의 조각상과 항주의 중요한 역사적 사건들을 묘사한 11개의 조각상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무엇보다 하이라이트는 1층에 있는 것입니다.




남송시기 항주도시 풍경도


 



이것은 남송의 도읍이었던 항주의 모습을 재현한 것입니다.
남송 항성 풍정도 ( 南宋杭城風情圖 ) 라고도 불리는 이것은 항주시 공예연구소 직원들을 포함한 장인 등 총 만 여명이 동원되어 2년 간 작업해서 나온 결과물입니다.




당시 항주의 황성 궁궐, 관청과 민가, 거리와 골목, 강과 다리, 그리고 사회 여러 계급층의 문화 생활 장면을 그대로 재현한 것입니다.

이 안에는 모두 천 여 채의 집과 3천 명의 인물들이 들어 가 있습니다. 중국 내 공예 미술 창작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하네요.
중국 쪽은 뭐든 이렇게 규모 자체가 압도적인 게 많아요.








지나는 통로에 있던 것입니다.
2010년에 상해에서 엑스포가 열렸죠. 그 때 자원 봉사 했던 모든 사람들의 사진이라고 합니다.
대단한 영광인 것 같네요. 각 개인의 사진을 모두 저렇게 보관해 주다니요.





나왔습니다. 다시 밖으로 -




그 사이 이미 바닥의 빗물들은 조금씩 말라 가고 있습니다.




나무들이 무척 울창했습니다.




바닥들마다 낮은 풀들이 가득 덮여 맨 흙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큰 나무들은 담쟁이 넝쿨로 덮여 고동색은 가려지고 초록색 거대한 밑둥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말이죠...




내려 가는 길에 다시 되돌아 보았습니다.
성황각 앞 마당에 있는 저것은 성황묘와 마주 보도록 세워 져 있죠. 중앙의 비석에는 ' 오산천풍 ' 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1985년에 오산천풍으로 명명되었다고 하니 저 비석도 그 때 즈음 세워 진 것이겠군요.


성황각은 건물 자체의 아름다움과 전망에 의미가 있다고 보겠습니다. 그건 저같은 외국 관광객들에게 해당하는 의미입니다. 항주 시민들에게는? 도심 속에서 잠깐 초록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산책 공간의 의미가 있는 것 같았어요. 꽤나 호젓하고 평화스런 분위기였습니다. 여유롭다면 혼자 생각에 잠겨 자박 자박 걸어 다니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으니까요. 여유롭다면요 -

사진으로 보시니 아주 여유롭게 느껴지시죠? ㅎ
처음 계단을 올라갈 때의 사진과 마지막 저 사진의 기록 시간을 보면 정확히 27분의 간격이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을 본 데는 27분 정도가 걸렸다는 거죠. 엘리베이터가 늦게 올라 갈 때 아마도 우리 가이드는 많이 초조했을 겁니다.

여행 내내 일정이 무척 빡빡했어요. 새벽에 일어나 밤 11시 정도 되어야 호텔로 돌아 올 수 있었습니다. 중국 단체 관광, 체력이 되어야 따라 다닐 수 있을 것 같네요. ㅎ

다음 이야기는 중국 여행 다니면서 먹었던 식사들과 작은 에피소드 두 어 가지를 전해 드리죠. 기대해 주세요. ^ ^



 


   
포스팅에 호감이 가신다면 구독하실 수도 있습니다!
        메일로 구독하기 메일구독방법안내 한RSS로 구독하기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myYahoo에 추가하기 트위터 네이버 이웃추가
Posted by 아딸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6.01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아딸라 2012.06.01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예전 님과 닉이 비슷한 다른 분도 티비로거신데
      초기에 두 분을 헷갈려가지고 그 분 글을 읽는데 이상하더라고요.
      아닌데;;; 글의 느낌이 안 이랬는데 이상하당 ;;
      이랬는데 보니 다른 분이었던 - ㅎㅎㅎ
      계속 멋진 글로 만나뵙기를 -

  2. 소춘풍 2012.06.01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보고 있는데, 훅~ 중국여행 가고 싶어집니다~
    아흥~

  3. 싸장님 2012.06.01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 단체여행 힘들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쬐끔 겁먹고 있다는..ㅎㅎ
    상해 일부분 빼놓고는 개별 여행하기 어려운 곳이라서
    패캐지가 어쩔수 없을 거 같아요..
    그리고 현재 행복한 자신을 잘 가늠할 수 없는 거 맞는 거 같아요 ㅎㅎㅎ

    • 아딸라 2012.06.01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싸장님 - 힘들어요.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빨리 가 봐야 될 곳이 바로 중국일 지도 몰라요.ㅎ
      중국 여행지에서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 거의 없는 데다가
      쇼부 봐야 될 곳도 많고 해서 가이드없으면 여러 모로 불이익을 당하거나 황당한 일 당할 수 있겠더군요 -
      혼자 여행하기 힘든 곳이 맞는 것 같아요.
      서양인들은 세계 어디를 배낭여행해도 다 영어가 통하니 편하게 다니는데 이 중국만은 그게 아닌 것 같아요. 그래서인지 서양 쪽 자유 여행객의 모습이 많이 드문 게 중국 - ;

  4. 릿찡 2012.06.02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송은 일단 문화적으로는 굉장히 발전된 나라였죠. 다만 성리학같은 학문을 받아들이느라, 그 국가의 힘은 지속해서 약해졌고, 금과 서하 등에게 열렬하게 삥뜯끼다가 결국 100년 식민지배 크리..

  5. 또웃음 2012.06.02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코스는 보통 어느 정도 일정에 예산을 어느 정도 세우면 될까요? ^^;;;

    • 아딸라 2012.06.02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자꿈님 - ^ ^
      3박 4일 코스구요. 성수기나 비수기에 따라 가격이 좀 달라지는데 힐튼 호텔 2박 넣으면 대부분 40만원 정도로 나올거에요. 여기 가이드팁은 따로구요, 코스 추가하자면서 1인당 60불 정도 더 내자면서 흥정(!) 들어 올거에요 -
      근데 그 추가한 게 백미였어요. ^ ^

    • 2012.06.02 2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아딸라 2012.06.03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숙소를 좀 저렴한 걸 넣어서 한 걸로는 20만원 아래도 있었어요. 지금 여행사들마다 중국여행을 많이 밀고 있어요.
      일본 여행이 예전보다 많이 줄어서 ;; 이후 사람들에게 추천할 만한 상품이 이 중국상품인가보더라고요.
      일단 비행시간이 짧고 가격대별로 여러 종류가 있어서요.
      중국이 워낙에 넓어서 하나의 상품으로 되지는 못하고 -
      구역별로 나누어서 여러 상품으로 있어요 -
      한번 둘러보세요.

  6. 형아들맘 2012.06.07 2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집으로 왔는데 아딸라님글보니 중국으로 여행가고 싶어요.^^
    사진도 글내용도 착착 감기네요.
    한발짝 떨어져서 봐야 다 보인다는....너무 좋은 글이네요.
    여행할때 설레임도 좋고 집에오면 피곤하지만 막상 집도 넘 좋고
    확실히 여행은 활력소인거 같아요.
    좋은 글 계속 기다릴께요.
    중국여행은 자유여행은 어렵겠네요. 저두 한 겁하는지라 ㅋㅋ
    좋은 여행사와 상품을 골라야겠네요.^^

    • 아딸라 2012.06.07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 형아들맘님 -
      떠날 땐 떠나서 좋은 게 여행이고
      돌아오면 집만큼 좋은 게 없다는 걸 느끼는게 여행인가 봅니다.
      돌아 오면 기다리는 집이 있기 때문에 여행이 즐거운 것 같아요.ㅎ
      기운내서 다음 글 또 적어 볼께요. ^^
      이것은 비교도 안되게 멋진 곳이 많았어요. 사진도 엄청 많은데 자꾸 늦어지는군요. ㅎ ^ ^';;

  7. 2012.06.11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아딸라 2012.06.11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국은 너무 넓어서 장소마다 이동 시간이 많이 걸렸어요.
      볼 것이 많기도 많고 각 지점마다 멀리 떨어져 있어서 버스타고다니는 시간이 많아서 일정이 타이트한 것 같았어요 -

      부산 광안대교는 다이아몬드 브릿지라고도 하죠. 전 부산 친정갈 때 꼭 그 다리를 지나서 가게 되는데 -
      창문을 약간 열고 거길 지나면 바닷 냄새랑 바람이 정말 좋아요. 예전 생각도 나고 말이죠. 바닷 냄새 맡으면 -

      태종대도 좋은 추억들도 많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부산이 고향이다 보니요 -

      지현님도 - 건강하시구요 - 또 봐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