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ars for fears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모든 사람들이 세상을 규정짓기를 원한다 ...라....

이 음악은 85년도에 나온 곡이에요.. 다들 그 때 어디서 뭐하고 있던 시절인가요??

전 이 음악의 뮤직비디오를 이번에 처음 봤거든요..
근데 노래만 들을 때도 웬지 차를 타고 달리는 게 상상이 되었습니다.
아니면 하늘을 날아 다니는 풍경, 노을 속을 달리는 -

그런데 뮤직비디오를 보니 제가 생각했던 그 장면들이 다 들어있네요 ~~ ^ ^

심상 ( image )가 들어있는 음악인가 봅니다. 이런 음악을 드라이빙 뮤직 이라고도 하더군요.

그룹 Cars 의 음악들이 대표적인 드라이빙 뮤직이래요.



이 노래를 불렀던 Tears for fears -



  이들이 부르는 노래는 부드럽고 세련된 신씨 (Synthy) 팝이면서 또 그 가사는 정신분석학의 영향을 받은 철학적인 가사였다고 합니다. 제가 가사는 뭐 제대로 귀기울여 들어본 적이 없어서요 ;;; 이 포스팅 말미에 이 노래의 가사를 첨부하겠습니다. 


하지만, 85년도 곡임에도 지금 들어도 전혀 시대에 뒤떨어진 느낌이 안 들고 아주 세련된 건 확실한 것 같습니다. 전자 악기로 음악을 만들면서도 이런 감성적인 느낌이 나도록 잘 만드니 - 모든 도구는 역시 그것을 사용하는 인간의 감성이 어떻게 들어가느냐가 문제인 것 같아요. 도구가 문제가 아니라.

80년대 팝들을 보면 참 다양한 장르가 함께 부흥했던 팝의 르네상스 시기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지금도 듭니다. 마돈나부터, 마이클 잭슨, .. 이런 오버 중의 오버 그라운드 가수들부터 컬쳐 클럽, 그리고 보스톤, 다이어 스트레이트. 이 엘 오. 유리드믹스, 가제보,.F.R David (왜 얘만 영어로;;;) 마이클 볼튼, 하니 드리퍼스, 모던 토킹, 뉴키즈 언더 블럭, 폴리스, 스펜다우 발렛, .. 아.... 너무 많아서 생각 안 나네요..ㅎㅎㅎ 하드를 뒤져야 하지만 그냥 즐길라구.ㅎㅎ

뉴 웨이브도 그 때 나왔었구요. 쪽도 많이 부흥했었고 - 영국쪽 락 밴드들도 대거 수면 위로 부상. 톰슨 트윈스도 -예스 도, 밴드는 아니지만, 도 -

덱시즈 미드나잇 러너 라는 밴드의 컴 온 에일린인가 - 시골 복장의 신인 밴드가 소울 트레인이라는 미국 팝챠트 소개하는 쇼프로에 나와서 노래했던 걸 봤던 기억도 나네요. 제가 사는 동네에선 afkn 이 나왔걸랑요.ㅎ 컬쳐 클럽도 그 때 텔레비로 직접 실시간 방송으로 봤었다능 - ㅎㅎㅎ

아, 이 Tears for fears 요 - 너무 옆으로 샜어요~ ㅎ  

1집에서는 자국 내, 영국에서만 인기가 있었는데 바로 이 곡이 수록되었던 2집은 미국 챠트 1위를 차지한 것을 비롯, 앨범 내 거의 전 곡들이 영국과 미국 내 차트에 상위권으로 올라갑니다. 그 앨범은 지금도 명반으로 손꼽히고 있죠.

같은 앨범에 실렸던 Shout 도 무척 멋있는 곡이긴 한데 - 지금 들으시는 이 곡은 정말 정말 매력있는 곡입니다. ^ ^

당시 라디오만 틀면 이 두 곡이 거의 매일 나왔었었죠. 당시 라디오 세대들이라면 떠올리실 수 있을 겁니다.

자세한 정보가 더 보기 안에 들어 있습니다.
 




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 Tears For Fears

Welcome to your life
당신의 인생을 환영합니다
There's no turning back
되돌아갈 수는 없는 일이에요.

Even while we sleep
우리가 잠자는 동안에도

We will find you acting on your best behavior
우린 당신 최상의 행동으로 움직이는 걸 발견할 거에요.

Turn your back on Mother Nature
어머니같은 자연에 등돌린채..

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모든 이들은 세상을 규정짓기를 원하죠

It's my own design
내 자신의 디자인일 뿐

It's my own remorse
내 자신의 연민일 뿐

Help me to decide
결정하도록 도와줘요

Help me make the most Of freedom and of pleasure
내가 자유와 즐거움으로 가득차도록 도와줘요.

Nothing ever lasts forever
무엇도 영원한 건 없듯이

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모든 이들은 세상을 규정짓기를 원하죠

There's a room where the light won't find you
불빛이 당신을 찾아낼 수 없는 방에서 ...

Holding hands while the walls come tumbling down
손을 잡고서.. 벽이 황폐해지는동안

When they do I'll be right behind you.
그들이 그럴 때, 난 당신 뒤에 있을테니

So glad we've almost made it
우리가 거의 해냈다는게 그렇게 기뻐요

So sad they had to fade it
그들이 그걸 사라지게 한다는 것이 그렇게 슬픈채..

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모든 이들은 세상을 규정짓기를 원하죠

I can't stand this indecision
난 이 우유부단함을 견딜수가 없어요

Married with a lack of vision
비전의 부족과 결합한채

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모든 이들은 세상을 규정짓기를 원하죠


Say that you'll never never never never need it
말해요.. 당신이 결코결코 그걸 원한적 없다는걸

One headline why believe it?
큰 표제는 왜 믿지 못하고

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모든 이들은 세상을 규정짓기를 원하죠

All for freedom and for pleasure
자유와 즐거움을 모두 위해서

Nothing ever lasts forever
영원한 것 없듯이..

Everybody wants to rule the world.
모든 이들은 세상을 규정짓기를 원하죠




말미 보너스~~
이 노래는 나스가 리바이벌 한 뮤직 비디오를 첨부합니다.

뮤직 비디오의 앞 부분이 원곡의 뮤비랑 똑같아서 - 엇, 왜 같은 게 여기에? 라고 생각하시겠지만,
헌정의 의미로 앞 부분을 저 티어스 포 피어스 걸로 따 온거에요. 잠깐 1분을 지켜보세요.


원래 올려졌던 영상이 잘려서 다른 걸로 대체되었습니다. 앞 1분은 편집된 영상입니다.





   
포스팅에 호감이 가신다면 구독하실 수도 있습니다!
        메일로 구독하기 메일구독방법안내 한RSS로 구독하기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myYahoo에 추가하기 트위터 네이버 이웃추가
Posted by 아딸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IHYUN 2012.05.09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전 라디오 세대인거죠 ~~ㅎ
    이 그룹 이름 너무 오랜만에 들어 봐요... 자켓 사진 보니깐 얼굴들도 생각나고.
    전 shout를 좀 더 많이 들었던 것 같아요 ~~
    덱시즈 미드나잇 ** 은 조금 가물가물하기도 하고 ㅋㅋ
    에공.... 추억 돋네요

    • 아딸라 2012.05.09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옛날 생각나죠, 지현님?
      덱시즈 미드나잇 러너즈는 - 요 아래 컬럼 카테고리 안의 글 중에서
      신민아, 금보라 글 중에 뮤직비디오를 삽입해 넣었으니
      보시면 - 아, 그 노래 - 하고 기억나실거에요 - ㅎ

  2. ㅇㅇ 2017.03.06 0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규정짓는게 아니라 통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