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폰과 트럼펫 소리가 멋지게 어우러지는 곡입니다.

. .

처음 시작은 트럼펫이 시작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트럼펫에서 우직한 청년의 이미지를 받습니다.
그리고 섹스폰이 이에 화답하듯 같은 멜로디를 다른 톤으로 연주를 합니다.
섹스폰은 조금은 유들하고 세련된 남자의 이미지 -
비슷한 관악기이면서도 조금은 다른 느낌의 두 악기.

사실 이 두 악기가 같이 어우러져 연주를 하는 곡을 찾기는 힘이 듭니다.
그런 면에서 이 곡은 ......참 좋아요. ^ ^

그렇게 정박으로 딱딱 떨어지듯 정직하게 한 소절씩 연주를 마치고,
두번째의 대화로서 조금 변주하듯 각각의 악기가 연주를 펼치는데요, 조금씩 더 풀어지듯 바리에이션을 보여줍니다.

이러한 다양함 때문에 같은 메인 테마가 반복됨에도 지루한 느낌없이 음악에 푹 빠져서 듣게 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크게 화려하거나 꾸밈을 넣은 곡이 아닌 정직하고 소박한 곡입니다만, 그래서 더 멋스럽기도 합니다.
들을수록 깊은 맛이 나고요.


. . .

처음 들을 땐 블루스라는 제목이 무색하리만치 정박으로 떨어지듯이 진행된다고 느껴지죠.
하지만, 이 음악을 듣다보면 갇힌 느낌이 아니라 산책하듯 유유자적 편안한 느낌을 갖게 됩니다.
이유인 즉슨, - 섹스폰 소리를 하나하나 밟아가듯이 음미해가며 들어보세요.

섹스폰의 연주가 그 정박 안에서도 자유롭게 흐트러지듯 해체와 정돈 작업을 능수능란하게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즉, 정박으로 떨어지는 건 드럼...소리 정도라는 거죠.




이 음악을 듣다보면 뭔가 편안하고 또 따뜻한 깊은 느낌을 받습니다.

모든 것들이 잘 풀려 나가고 있다는 안도감같은 거요...





이 음악은 1990년 나온 동명의 영화 , Mo'Better blues 중에 나오는 음악입니다.

스파이크 리 감독,
덴젤 워싱톤, 웨슬리 스나입스, 스파이크 리 ( 본인도 ) 출연했던 영화입니다.

블루스 음악영화였죠. 유명한 흑인 배우들은 다 나온 듯한 - ㅎ

영화는 크게 호평을 받지 못했지만 영화 속에 나온 모든 음악들은 쵝오~~라는 평을 들었습니다.



   
포스팅에 호감이 가신다면 구독하실 수도 있습니다!
        메일로 구독하기 메일구독방법안내 한RSS로 구독하기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myYahoo에 추가하기 트위터 네이버 이웃추가
Posted by 아딸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aomnigs 2012.05.06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에 샀던 테잎이 있는데..다시 한 번 들어봐야겠어요.
    테잎이 늘어지지나 않았는지..옛날생각하면서..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