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을 맛집이라고 소개할 만한 데인지는 확신이 안 선다.
이곳은 대략 십여년전부터 우리 가족이 주욱 들러 오던 데이다.
그래서, '특별히 찾아가는 맛집'이라기보다는 '늘 가는 그 동네 식당' 정도로 느낌이 오기 때문. 

예전에는 이 근처에 순두부집이 두 세군데 정도밖에 없었다.
그 중 이 맷돌 순두부집을 누군가에게서 소개받고 가게 되었다.
이후 이 길이 순두부길로 특화되면서부터 여러 개의 순두부 식당들이 나란하게 더 생겼다.
그러니 아마도 이 집이 그 '원조들' 중의 하나가 되지 않을까 한다.





사진이 닿지 않는 이 뒤로도 몇 개의 순두부 가게가 더 있다. 그리고 예전엔 없던 공영 주차장도 하나 생겼다.

오른쪽에 녹지로 조성된 저 곳이 예전에는 주차장으로 쓰였더랬다. 
그 때는 주차된 차들이 엉겨서 참 엄청났었다. 
주차장이 따로 생겨서 가게들 앞 조경이 더 나아지긴 했는데 주차장도 줄간 폭이 여유로운 편이 아니라서
나오는 차 다 나올 때까지 기다려 들어가 주차를 시켜야 한다.

우리가 가려는 식당은 저기 중간쯤에 얼핏 보이는 맷돌 순두부집이다.





여기가 가게 입구 - 

아침 일찍 갔는데도 가게 안은 사람이 가득 차 있다.

아침부터 식당을 여는 데가 한정적인데 이 곳이 바로 그런 곳이다.
근처에 호텔들이 많은데 그 곳 조식부페를 먹지 않을 경우 가까운 이 곳에 와서 순두부찌개를 먹고 갈 수도 있다.

한창 때인 점심 때 들르면 번호표를 나눠 준다.





유명 맛집들의 특징.
유명인들의 사인 퍼레이드 -
내가 얼핏 본 거로는 복서였던 홍모님의 사인과 마라토너 모님의 사인이 있었다.





본 식사가 나오기 전에 깔리는 것들이다.
간단한 것들.
버섯 요리랑 나물, 톳나물 무침, 김치, 꽁치구이, 청포묵, 통으로 나오는 젓갈과 계란찜등이 있다.
그리고 순두부가 나올 때 깨뜨려 넣을 날달걀들도 나온다.
손 닦을 물티슈도 함께.
중앙에 보이는 건 비지찌개이다. 이 식당에서 직접 두부를 만들고 있다는 증거들 중 하나가 아닐까?
식사 마친 뒤 식당 앞을 가면 누구나 퍼갈 수 있는 비지가 담긴 솥이 두 개가 큼지막한 게 있다.
원하는 만큼 담아 갈 수 있다.
커피 자판기도 바로 그 옆에 있고.


 



모시 조개와 새우가 몇 개 보이고 두부도 빡빡하게 가득 들어 있다. 
매운 듯 보이지만 간은 그리 짜지 않다.  
매운데도 뭔가 담백한 느낌이랄까, 속이 편하다.


순두부와 순두부 찌개 두 종류가 있는데 순두부는 맑은 순두부찌개이고 찌개는 위와 같이 매운 찌개.
사람들은 대부분 위 사진에 있는 걸로 많이 시켜 먹는다.

가격은 8천원.
세월따라 가격도 많이 올랐다. 




경주시 북군동 229-1 번지이다. 경주 동궁원 조금 못가 그 길 건너편쪽에 있다.
전화는 054-745-2791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보덕동 |
도움말 Daum 지도

   
포스팅에 호감이 가신다면 구독하실 수도 있습니다!
        메일로 구독하기 메일구독방법안내 한RSS로 구독하기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myYahoo에 추가하기 트위터 네이버 이웃추가
Posted by 아딸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럭키 2013.10.03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이 좀 쌀쌀해져서 그런지 순두부 생각이 절실이네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