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의 의미를 사전에서 찾아 보면 매우 많다. 

  1. 태양의 코로나: 태양 대기의 바깥층을 구성하는 부분을 코로나라고 한다.
  2. 코로나 화관: 로마시대에 승리한 사람에게 씌워주던 나뭇가지 화관
  3. 섬모관 : 윤형동물(輪形動物, Rotifera)의 몸 위쪽에 섬모들이 환상으로 나 있는 구조
  4. 물리 : 코로나 방전
  5. 방사관 : 포유류 난자를 둘러싸고 있는 세포층
  6. 기타(guitar) 브랜드 :  일렉, 포크 등의 기타를 만들어 내는 브랜드
  7. 타자기 브랜드 : 오래된 빈티지 타자기의 브랜드
  8. 맥주 브랜드 : 멕시코 산 맥주의 한 브랜드


브랜드의 이름으로 코로나가 많이 쓰인 이유는 첫번째와 두번째의 의미에서 유래한 것이 아닐까 한다. 태양과 연관된 의미와 승리의 화관이라는 의미는 상품 브랜드로 꽤 탐나는 부분이라고 생각된다. 
 
사실 코로나에 이런 많은 의미가 있는 줄을 이번에 블로그 이름을 지으면서 처음 알게 되었다. 이전에는 맥주 브랜드와 타자기 이름으로 밖에는 몰랐으니까 -

20년 전 쯤에 PC 통신의 한 소설 동호회에서 릴레이 소설 게임을 한 적이 있다. 제목 하나를 정해 두고 여러 명이 각각 자기 스타일로 소설을 적는 것이다. 때로는 앞 사람이 적은 스토리의 뒷 부분을 이어가며 적기도 했다. 그 때 과제로 내어진 제목이 바로 '코로나 타자기와 비틀즈' 였다.

첫 대문을 연 이는 젊은 여성이었다. 세월이 흐른 뒤 그와 비슷한 이름을 신춘 문예 데뷔한 여류 소설가의 명단에서 본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고 -

일본 소설같은 스케치 필법으로 적어 내려 갔었다.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히 인기있었던 때다. 지금 보면 약간은 옛날 글이구나 하는 느낌. 약간은 치기어리고 잔뜩 멋을 부린 스타일이 그 때의 유행이 어땠는가 떠올리게 한다. - 당시 마음에 드는 글은 도트 프린터기로 뽑은 뒤 묶음을 만들었는데 지금도 책장에 두툼하게 꽂혀 있다. -

그 내용 안에서 알게 된 것은 코로나 타자기의 자판에서 T 자가 다른 글자들보다 약간 위로 삐쳐 올라간 채 찍힌다는 사실 -

한 영화에서 타이핑한 종이 조각을 힌트로 범인을 밝혀내는 여자 탐정이 나온단다. 튀어 나온 T 자를 보고서 코로나 타자기를 갖고 있는 주변 인물들을 탐색해서 범인을 잡아 낸다.

이어서 다음 소설을 적어 낸 사람은 남성이었는데 코로나 타자기를 애인에 비유를 했다. 

탁탁 경쾌한 소리를 내면서 글자들을 찍어내는 코로나 타자기는 내 손가락을 타고 내 몸에 딱 맞아 들어 온다. 내 몸에 맞게 반응하는 그녀처럼 -

여자 주인공은 떠오르는 할 얘기가 있을 때마다 코로나 타자기 앞으로 달려가 신나게 두드려 댄다. 탁탁탁탁~~~~

이야기는 액자구조로서 이러한 혼자만의 습관을 어느 bar 에서 남자에게 이야기하는 형식이다. 남자와의 사이에는 신선한 거품이 가득 찬 맥주가 있고 여자의 요청으로 바에는 비틀즈의 노래가 흐른다. 흥이 난 여자는 맥주잔을 들고 고개를 까딱거리며 얘기를 계속하는데,

난 나의 코로나 타자기가 정말 좋아, 비틀즈 만큼이나 -

20년 정도 전의 이야기인데 그 때는 코로나가 가끔 사용되기도 하는 물건이었던 것 같다. 급변하는 현대 기기들은 20년만에 어떤 물건을 앤틱 장식품으로 만들어 버리기도 한다.


 



타이프 라이터의 이미지는 문자의 이미지이고 인문을 상징하기도 한다. 저 광고 모델들도 맥주나, 하물며 콜라 광고의 아가씨들보다는 옷을 더 겹쳐 입지 않았나? 타자기 앞에 앉아 있는 여성에게서 기대하는 이미지라는 것은 핀업걸과는 달랐을 것이다.
그리고 크리스마스에 타자기를 선물받고 싶어하는 어린이들이라니 - 이 얼마나 바람직한가~!!! 아이들에게 권할 수도 있는 교육적인 선물이다. 공부하라고 사 줬다가 게임만 하는 폐해가 생길 수도 있는 컴퓨터 선물과는 확실히 다른 것이다.

몇 주 전 문득 코로나 타자기가 떠올라 검색란에 적어 넣어 보았다.

나오기는 많이 나왔다.

앤틱 장식품, 코로나 타자기 팝니다. 작동도 됩니다.

작동"" 된다는 것은 이 물건의 본래 목적인 '장식'에서 덤으로 하나 더 얹혀 진 실용성이라는 의미일게다.

코로나도 빈티지가 되었고  비틀즈도 올드팝을 건너 클라식이 되어 버린 지금이다. 코로나의 지적인 이미지가  팝적으로 변하고 락밴드 비틀즈가 고고하게 되어 버린 시간 사이에는 어떤 일들이 벌어졌던 걸까? 코로나가 실용성을 떠나 상징성과 장식성을 가지고 비틀즈 역시 열광의 락밴드가 아니라 푸근함과 향수를 불러일으키게 되었다. 이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코로나 옆에  맥주 한 잔이 어울리는 것처럼 비틀즈 역시도-
 
둘의 교집합은 맥주가 아닐까 하는 말도 안되는 생각을 잠깐 해 보았다.

이제 코로나는 쓸모없는 구닥다리 장식품일 뿐이다. 하지만, 그 희소성으로 인해 더 독특하게 빛날 수도 있지 않을까... 바래본다.

가볍게 - 즐거운 마음으로 - 팝적인 글쓰기를 하고 싶었던 내가 고른 것이 '코로나'이다. 긴 글은 다들 제끼는 요즈음 구닥다리긴 하지만 옛 것에 대한 향수처럼 다시 지난한 글쓰기가 하고 싶어서 이 곳을 열었다. 

다들 작은 눈인사라도 건네 주시길..



   
포스팅에 호감이 가신다면 구독하실 수도 있습니다!
        메일로 구독하기 메일구독방법안내 한RSS로 구독하기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myYahoo에 추가하기 트위터 네이버 이웃추가
Posted by 아딸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을달려라 2011.04.05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분점 첫번째 손님인가유?ㅋㅋㅋ
    제가 아는 코로나는 C랑 Hㅎㅎㅎ
    타자기는 몰랐어요~
    앞으로 좋은글 기대하겠습니다..
    파이팅~ㅋ

  2. 일상에서 행복찾기 2011.04.05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자기 소리... 탁탁탁탁.....

    우와~
    정말 새롭네요.

    잘 보고 갑니다.
    늘 좋은글 기대할게요~

  3. 베베 2011.04.05 1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저는 맥주이름...ㅠ.ㅠ

    타자기 이름이 코로나인건 첨 알았어요^^

    축하드리고...ㅎㅎ
    분점도 번창하시길...^^

  4. HS다비드 2011.04.05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점 번창하시길..

    이 블로그는 어떤 색을 가지고 운영되나요?^^

    • 아딸라 2011.04.05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다비드님 - 고마와요 - 제가 며칠 내 이거 만지작거린다고 이웃분들 방문도 잘 못 드리고 그랬어요 ^ ^;;
      여기는 문화, 연예 쪽으로 하려고 그래요 - ^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05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분이 글 쓰신 줄 착각을..ㅎㅎㅎ

    여행기와는 또 다른 감성 200%의 멋진 글입니다.
    20년 전 PC통신 이야기하시니 대략 아딸라님 내공이 짐작이 됩니다..^^

    • 아딸라 2011.04.05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굴뚝 토끼님이 칭찬해주시니 - 뭔가 진짜같은 으쓱한 기분이 ^ ^;;; 제가 여기 온 거 반이상은 굴뚝토끼님의 권유때문이에요 - ㅎㅎㅎㅎㅎㅎ

    • 혜진 2011.04.06 1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끼님 말씀에 이하동문~!!!ㅎㅎㅎ

    • 아딸라 2011.04.06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 - 이건 굴뚝토끼님과 혜진님의 접선 현장을 여기서 보다니~ ㅎ 두 분 다 발이 넓으시군요~ ㅎㅎ 그래도 조아용. 제가 좋아하는 두 분이 서로 아는 사이라니~ ㅎㅎ

  6. 릿찡 2011.04.05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자기라 실물로 본적이 없네요. 해해. 이직까지는 어린가봐요

    • 아딸라 2011.04.06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핫, 릿찡님 - ^ ^ 예전엔 사무실에 타이피스트들이 다 있었죠. 자격증도 땄대요. 사무실의 모든 서류들은 손글씨가 아니라 타이핑친 걸로 서류철에 꽂아졌어요~ ^ ^ 지금은 타이피스트도 없고 사무실직원들 모두 타이핑치는 건 기본으로 잘 하잖아요 -

    • 릿찡 2011.04.06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 어머니도 땃엇다는군요 ㅎㅎ

    • 아딸라 2011.04.06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 저도 타이핑 자격증은 없으니 릿찡님 어머님보다는 뒷 세대인걸까요?ㅎ 하긴 전 워드 프로세서 자격증도 없어요~ ㅎ 요즘 그런 거 따는 사람이 없을 것 같아요 -

  7. 데아쉬 2011.04.06 0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로나 뜻이 이렇게 많았다니요.. 재미있게 읽었어요.
    이 공간도 알차게 꾸며나가시길 기대할께요.^^

  8. 모르세 2011.04.06 0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블로그 생활이 되었으면 합니다.오늘도 행복하세요

  9. tiamokiki 2011.04.06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긴 어딘가~~~뚤레뚤레거리고 있어요ㅋㅋㅋㅋㅋ 촌스럽죠?
    오픈축하드려용.대박나실거라 믿습니다!!!

  10. 혜진 2011.04.06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점 축하드립니다.^^

    어제.. 밤이 너무 늦어서..오늘..ㅎㅎ
    아딸라님~ 건필하세요~^^*

  11. daomings 2011.04.07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점 축하드려요~~
    여긴 문학적인 감성이 느껴지는데요..
    다음과 분리해서 아딸라님의 문학적인 기질을 여기서 발휘하셔도 될듯.
    위의 붉은색 테두리가 강렬해서 임팩트가 있군요!

    • 아딸라 2011.04.07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다오밍스님이닷~!!!!
      여기 꽤 예쁘죠? ㅎㅎ 제가 머리털 빠지도록 하나하나 꾸미고 있는 중이에요 - ㅎㅎ 위의 테두리라면 타이틀 말이죠? 대문 타이틀요 - ㅎ

  12. 샤방미노 2011.04.07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로나.. ㅎ 향수어린 단어네요..

    아딸라님 저 왔어여~~ >.< ~~~~~~~
    티에 분점 여신건 눈팅으로 알았는데 오늘에서야 인사드려여~~

    저에게 타자기는 죽도록 싫었던 기억의 산물중의 하나였는데
    포스팅을 읽다보니 이젠 오래된 향수어린 추억이 되어있었네요.
    먹지를 갈던 기억도 나고, 자격증딸려고 죽자사자 두드려댔던 기억도 나고..
    잔고장이 나면 수리비 아낄려고 혼자 끙끙대며 고쳐대기도 했었죠.. ㅋ~연식나오네요~~

    번창하시고 좋은 벗들 많이 만나시길.. 분점여신거 축하드려요~~^^*

    • 아딸라 2011.04.07 0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후~ 샤방님 오셨어요? ^ ^
      아직 조용해서인지 여기선 개인적으로 얘기나누는 것 같네요. 사랑방은 좀... 광장같은 느낌이 들기도 했어요..ㅎㅎ 타자기를 그렇게 많이 사용하기도 한 경력자군요. 전 초등학교 때 사환언니가 타이핑하던 건 기억이 나요. ^ ^

    • 샤방미노 2011.04.07 0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 저 외에 한명이 더 있다고 표시가 나길래 아딸라님이신줄 알았어요~^^
      자료 정리중이신가봐요.. 실은 저도 티에 둥지가 있어요..
      영상을 올릴용도로 열었는데 그게 잘안되네요..
      일단 용량이 10mb이래도 잘라서 무제한으로 올릴수 있단 매력에 왔는데
      그것도 갈수록 매력이 없어지네요..
      플레이어 만들고 싶은게 있어서 공부하던 중인데
      뭐 요즘 계속 바빠서 플짤만들기도 다 잊어버린듯 가물가물~~~ㅠ
      무튼 아딸라님의 결단에 박수를 보냅니다..

  13. 스마일타운 2011.04.07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14. 숭실다움 2011.04.07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제가 다른 곳을 온 줄 알았네요 ㅎ
    저런 타자기로 타이핑 한 번 해보고 싶네요 ㅋ

  15. Lipp 2011.04.08 1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백하자면 전 코로나 맥주 이름만 알고 있었네요. ^^
    이렇게나 많은 뜻이 있는 말인줄 지금 알았어요.
    저 빈티지 타자기 넘 욕심납니다. 저도 타자칠때의 그 탁탁 거리며 내는 소리가 좋거든요. :)

  16. 공룡우표매니아 2011.04.08 1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그 소리가 그리 듣기 싫었는데
    갑자기 그 소리가 듣고싶어집니다.
    공병우 타자기소리가...

    • 아딸라 2011.04.08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공병우 타자기 .. 공룡우표매니아님 - ^ ^ 닉이 살짝 긴 감이 있어서 부르기 좀 애매할 때가 있지만 웬지 정겹습니다 ~ 들러 주셔서 고맙습니다~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08 1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 블로그에 안부인사 남겼다가 다시 티스토리로 놀러왔어요ㅎㅎ
    요런 빈티지 너무 좋아하는데
    왠지 느낌 있어요^^

    • 아딸라 2011.04.08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ㅎㅎ 지금 댓글 달아놓으신 거 봤어요~ ^ ^ 미스조로님~빈티지 좋아하시는군요 - 저도 요즘은 좀 느린 거나 구닥다리가 마음이 가기도 해요~ ^ ^

  18. 백전백승 2011.04.11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댓글을 적었다고 생각했는데 안 적었군요. 다음 블로그에 적었나 모르겠네요.티스토리 블로그도 번창하시기를 바랍니다.

    • 아딸라 2011.04.11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엇 백전백승님~ ^ ^ 여기도 열심히 운영해야 되는데 - 제가 이것저것 관심사가 자주 바뀌어서 걱정이네요 - 고맙습니다~ 저도 이즈음 티스토리 개설하면서 이것저것 검색하다보니까 백전백승님 블로그가 자꾸 나오더군요. 여러번 갔었고 도움도 많이 받았습니다. ^ ^

  19. ☆북극곰☆ 2011.04.12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자기에 대해서는 거의 몰랐었는데.... 헐~
    신기하네요.
    어렸을때 기억속에도 타자기를 보았던 기억은 거의 없습니다.
    80년대 중반에 태어난저로서는... 없을법도 하겠죠?
    여하튼~ 이렇게라도 읽어보고 사진도 보고... 얽힌이야기도 들어보니까~
    마냥~~~ 재미있습니당~ 잇힝~ㅋ

    • 아딸라 2011.04.12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핫, 북극곰님~ ^ ^
      제가 요즘 이 티스토리 새로 개장한다고 거의 칩거중이죠 ^ ^;; 들러 주셔서 고맙습니다~ 재밌다고 해 주셔서 또 따불로 고맙구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