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배우고 있는 골프 연습장에서 같은 시간에 배우는 여성들은 대부분 나보다 나이가 어린 분들이다.

한 살 어린 분이 한 분, 그리고 두 살 어린 분, 그리고 네 살 어린 분, 7살 어린 분이 나보다 어린 분들 명단의 전부.

그리고 나이가 많은 분들 중 1년동안 쉬었다가 다시 시작하는 50대 중반의 언니가 한 분 있다. 얼마 전 아드님을 통해 손주를 보셨다고 고백을 한 뒤 할머니라고 불리고 있다. 또 바로 어제부터 새로 시작한 분이 계신데 대략 '할머니 언니'(!)와 비슷한 연배가 아닐까 짐작된다. - 요즘은 할머니라고 부르기 민망할 정도로 에너제틱하신 분들이 많다. -

위에 열거한 분들은 모두 여성들의 경우이다.

잠깐 골프를 시작하는 여성들의 연령대를 정리해 보면

 ■기준- 30대 후반~50대 이전 : 남편이 시작한 뒤 곧 이어 

 ■그 이전 : 남편과는 무관하게. 오히려 먼저 시작하는 경우도 가끔 있음.

 ■50대 중반 이후 : 남편이 시작한 뒤 제법 세월이 많이 흐른 후. 가끔 예외있음.



그들이 골프를 시작한 동기는?



나보다 어린 분들이 골프를 시작한 동기를 살펴보면 100% 남편의 권유이다.

 

대부분 남편들이 시작 한 지 2~3년 정도 되어서 골프에 중독 증세가 슬슬 시작될 무렵 부인에게도 배울 것을 권하게 된다.

주말마다 부인과 아이들을 놔 두고 혼자만 친구들과 필드나 스크린골프장으로 나가는 것이 반년이 되고 1년이 지날 무렵 드는 생각.

미안함일 수도 있다. 혹은 잔소리를 이겨낼 방법으로 아예 같이 데리고 나가버리는 방법을 모색하게 되는 것이다.


자... 해 보면 그 맛을 알거다. 왜 내가 주말마다 홀린 사람마냥 밖으로  나가는지. 골프 배우고 나서 솔솔찮게 나가는 돈이 어떤 욕심으로 , 왜 나가게 되는지 직접 경험을 한번 해 보라고.


대충 이런 생각인 경우가 많다. 이 경우는 '내 입장이 되어서 나를 이해해 보시오 '에 해당되는 것이겠다.

또 다른 경우로는  평생 본인이랑 항상 놀아 줄 친구는 아내밖에 없다는 걸 깨달아서이다. 그걸 깨닫는 계기는 여러 루트이다.

늘상 같이 골프치러 가는 동료 녀석이 갑자기 실력이 더 는 것을 깨닫고 비법을 알아봤더니 글쎄, 어젯밤에도 잘려던 아내를 깨워가지고는 동네 골프연습장가서 두시간이나 치고 왔다는 거다. 그게 한 두번이 아니었던 거다. 서로의 약속시간을 맞추어야만 겨우 필드 나갈 수 있었던 우리 팀의 사정과는 달리 집에서 같이 살고 있는 아내는 언제든 스케쥴을 조정해 연습장에도 같이 나갈 수 있는 거다. 그래 - 녀석의 비밀은 그거였어.

하핫~ 이건 조금 과장된 얘기겠고, 밤 늦은 시각에 갑자기 골프가 치고 싶어졌는데 깨워서 같이 데리고 나갈 친구가 같은 집에 살고 있는 아내라는 건 참 매력적인 얘기다.

이 매력적인 짓을 앞으로 늙어 죽을 때까지 할 수 있는 것이다. 친구와 사이가 틀어질 확률보다 아내랑 사이가 틀어질 확률이 훨씬 낮지 않은가? 아내는 식구거든. 골프라는 스포츠가 나이들어서 기력이 쇠할 때도 충분히 할 수 있다는 사실이 감사하고 여자도 남자랑 같이 즐길 수 있다는 사실도 감사하겠다.

두 가지 이유 모두 약간은 이기적인 데서 출발한 것이긴 하나 아내가 끝까지 남는 옆지기라는 인정한 데서 나온 것이므로 다 아름답다 하겠다.

그러면 나이많은 여성들은 어떤 경로로 시작하게 되었을까?


50대 중반 이후의 여성의 경우는 또 다르다?

50대 중반 이상이  넘어간 여성들의 경우에는 대부분 남편들이 골프를 시작한 지 10년도 먼저일 때가 대부분이다.

예전엔 지금보다 더더욱 골프연습장이 우리 주변에 보기 힘들었을 때고 고급 스포츠라는 인식이 강했을 때이다. 실제로 돈이 많이 들기도 했다.

나이가 있으신 남자분들은 그 세대답게 조금은 더 가부장적 권위의식이 높았을 때이므로 그 비싼 걸 어디 여자가~!!! 라는 생각이 강했던 듯 싶다.

어디 여자가 골프를 - 소는 누가 키우고?

그리고, 혹 비슷한 시기에 시작을 했는데 아내가 자신보다 골프에 자질이 있어서 더 잘 친다면? 음... 아마 그런 의심조차 못해 봤을 수도 있지만 ; 왜냐면 대부분의 어르신들의 생각이란 게 "걸레질하고 설겆이하는 여자가 운동신경이 자기보다 더 나을 수 있다는 상황' 자체에 대해 상상조차 못했을 가능성이 높을 듯 싶다.

다음의 이야기는 연세많으신 골프 연습장의 사장님이 해 주신 이야기이다... 라는 말로 살짝 책임을 미루면서 이야기를 계속해보겠다. ;;

예전 어르신들은 남자로서의 권위의식이 강해서 아내에게 무언가를 '가르쳐 준다'는 행위 자체에서 남자로서의 자부심같은 것을 느꼈다고 한다.

자.. 허리를 이렇게 돌리고 - 엇, 엇, 엇~!!! 낚아 채듯이 휘둘러야지 - 그렇게 패대기를 치니 공이 날라가나?


이러면서 가장으로서 또 남편으로서 위신이 선다고 생각했단다. ^ ^ 직접 잔소리를 들을 입장이 아니고 보니 웬지 조금 귀엽게도 느껴지는데 - ㅎ

나이가 조금 젊거나 지긋하거나 여성들이 골프를 배우러 올 때의 공통점은 대부분 남편 손에 이끌려 온다는 것이다. 남편이 사회적 대리인역할을 하는 셈이겠다.

연습장 사장님이 하시는 말이 우리 부부처럼 부부가 같이 강습을 시작하는 것이 그리 흔한 일은 아니라 했다. 그리고는 날더러 참 복이 많은 사람이란다.

동의한다. 난 남편복이 참 많은 사람이다...;; ㅎ 게다가 우리 남편님은 - ㅡ.ㅡ;; 요즘 완전히 볼 컨트롤을 잃어 버려서 진도가 나가질 못하고 있다. 늘 칭찬만 듣고 승승장구인 나에게  '남자인데도' 자세를 봐 달라고 코치를 부탁한다.

모르지... 어쩌면 지금쯤 1년정도 먼저 시작하지 않고 같이 시작한 것을 후회하고 있을 지도 -
어쨌거나 행복은 볼 줄 아는 사람의 것이다. 그러므로, 내가 참 보기 드물게 민주적이고 열린 마음의 사람과 같이 살고 있다는 점에 감사를 해야겠다.


<이 글을 아침에 예약송고를 걸어놨었는데 발행은 되었으나 뷰로 송고가 안되었어요. 여러번 갱신을 했지만 되지가 않아서 결국 새로 글을 하나 적고 이전 것을 지우고 하니 되네요. 이전 것에 믹시 추천 해주신 분들 죄송합니다. >

읽어 주셔서 고맙습니다. 아래의 손가락 모양 추천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아도 클릭 가능합니다.
다음 로그인 중이시라면 지금  구독 +  하시고 새 글이 올라 올 때 편하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팅에 호감이 가신다면 구독하실 수도 있습니다!
        메일로 구독하기 메일구독방법안내 한RSS로 구독하기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myYahoo에 추가하기 트위터 네이버 이웃추가
Posted by 아딸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27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프 얘기 안하신다면서요...ㅎㅎㅎ

    주변에 골프에 열중하시는 분들이 많지만,
    저는 공 가지고 하는 놀이는 태어나면서부터 안친해서 당최....^^

    넓은 필드 나가면 거기서 땅따먹기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바보같은 생각만 한답니다...^^

    • 아딸라 2011.04.27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굴토님 - 오늘 완전...ㅜ 이 글 송고했는데 날라가지도 않고 오후에 다시 갱신했더니 댓글도 아무도 안 달아주시공...ㅜ 흑흑...ㅜㅠ ㅋㅋㅋㅋ굴토님이 저랑 놀아주시니 너무 기뽀요~>.<
      근데 지금 이 글이 어디 떴나봐요? 접속자수가 엄청 높아요...실시간 77명 - 와... 기분좋당~ ㅎ
      저 골프 얘기 두어번만 더 하려구요..ㅎㅎㅎ 제가 여기서 골프 강습할 건 아니고, 골프를 매개로 인간사 원리에 대해 고찰을 해 볼까나... 생각중~ㅎㅎ

    • 혜진 2011.04.28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굴토님 나랑 비슷하신듯..^^ ㅋㅋ

  2. 혜진 2011.04.28 0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모냐.. 그러니까.. 먼저 이야기 했듯..ㅋㅋ
    전 물속이 좋아서.. ㅎㅎ

    아마.. 한참........후 50대가 되면.. 할지도 모르겠어요..^^
    아니..글도 베스트고.. 추천..방문자.. 다 훌륭한데..
    어찌 댓글이.. ㅡ.ㅡ

    저나 굴토님같은 분들이 많나봐요.. ㅡ.ㅡ;;

  3. 릿찡 2011.04.28 0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류층에서는 남자들이 비지니스 때문에라도 여다에게 골프 권한다고 들은거 같기도 해요 골프는 상류층끼리 이빨까기 딱 좋은 놀이니까요

    • 아딸라 2011.04.28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 릿찡님 - 맞아요. 골프치면 말이 많아지죠~ 동작이 단순해서인지 한번 쳐 놓고는 왜 잘 안 맞았는지 분석하고 -
      근데 보기보다 서너번 치고나면 힘들어서 떠들면서 쉬어줄려는 측면도 강해요 - ㅎ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28 0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필드는 아니구요 지인의 손에 이끌려서
    딱한번 스크린골프장을 갔는데요.....
    왼손잡이용이 없는곳이더라구요 ;;;;;;
    삽만 퍼다가 왔어요 ㅠㅋㅋㅋㅋ

    • 아딸라 2011.04.28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티비님이 왼손쓰시는군요.
      왼손잡이용이 없는 곳이라니 - 뭔가 준비물이 부실한 곳이었네요-
      아직 익숙하지 않으면 딱 삽퍼는 포즈가 나오는 거 맞죠. 또 조금 다른 형태로는 야구하는 것같이 휘두르는 경우가 있구요 - ㅎ

  5. 모르세 2011.04.28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행복한 시간이 되세요

  6. 진주댁 2011.04.28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우연히 들려서 잘 보고 갑니다.
    울 남편이 시작한지 10년만에 저도 입문했습니다.

    같이 해서 좋을 때도 있고,
    같이 해서 싫을 때도 있고 그러네요..

    이젠 필드가서 잔소리가 좀 줄었습니다.

    가끔은 제가 잘치기도 하거든요...
    암튼 같이 시작하셨으니, 잼나게 오래도록 같이 치시길 빌어요

    • 아딸라 2011.04.28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주댁님, 반갑습니다. ^ ^
      사실 가장 이상적인 형태는 여자가 조금 먼저 시작하는 게 좋다고 하더군요. ㅎ 남자는 성취욕이 강해서 부인치는 데 옆에서 잔소리를 많이 한다고 - ㅎ 잔소리가 줄었다니 참 다행이네요 - 진주댁님도 남편분이랑 계속 즐겁고 행복한 생활하시길 바랍니다. ^ ^

  7. 백전백승 2011.04.28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편분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아딸라님의 잘 치시는데도 구박을 안 주시니까요.

    • 아딸라 2011.04.28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핫 백전백승님 ^ ^ 제가 잘 친다고 구박을 주지는 않고 본인은 잘 안된다고 막 투덜거리는 거죠. 그러면 제가 힘을 내라고 격려, 위로하는 시츄에이션이 되는 ~ ㅎㅎㅎ

  8. 심평원 2011.04.28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혜진님 블로그 타고 방문했습니다. ^^
    골프이야기라서 공감가서 댓글도 살짝쿵~~ 남겨봅니다.
    골프 배워보려고 하는데... 괜시리 찔리기도 했고용~~ ㅎㅎ
    또 뵐게요. *^^* 남은 하루 즐겁게 보내세요!

    • 아딸라 2011.04.28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심평원님~^ ^ 한 살이라도 좀 젊을 때 시작하시니까 훨씬 빨리 받아들이시더군요. 주변에 보니까요 ^ ^
      마음먹으셨으면 얼른 시작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

  9. 공룡우표매니아 2011.04.30 0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를 사랑하는 마음이 앞서 못하는 척~ 하시는게 아닌지.....
    여자는 가슴 넓은 남자의 마음을 정말 몰라요 ^*^

    두분의 행복 여원하시기를..
    즐거운 휴일 되세요~~

    • 아딸라 2011.05.01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핫, 공룡우표님~ 그건 아닌 것 같아요 ㅎㅎ
      하지만 주변에서 하는 말이 처음에야 어떻든간에 두세달 지나면 남자는 여자보다 기본적으로 멀리 날리고 잘한다고 하니 금방 제 앞에서 뻐길날이 오겠죠~ ^ ^

  10. 미스터브랜드 2011.04.30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골프도..본인의 목적에 따라 서로의 니즈가 다른 것 같습니다.
    건강을 위해서, 비즈니스를 위해서, 친목을 위해서 각기 다른
    목적들이 있겠죠.

  11. 호빵마미 2011.04.30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골프뿐만 아니라..모든 스포츠에 관심이 없으니 원..ㅋㅋ
    아무래도 머리밀고 절에 들어가야하나~~ㅋㅋ
    물론 절에서도 밀어내겠지만요~~ㅎㅎ
    행복한 주말 되세요~~^^

    • 아딸라 2011.05.01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빵마미님~ ^ ^ 약간의 근력운동을 좀 해주면 나이들어서도 좋대요~ 운동 취향이 아니시면 집에서 조그만 아령이라도 텔레비보면서 까딱까딱 들어보심이 어떨런지 ^ ^;;

  12. 사자비 2011.05.02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간혹 송고가 안될때 있어요. 예약발행해두면 그래서 그날 예약해둔 시간하고 멀지 않은 시간에 일어납니다. 불안해서요;;;

  13. 드래곤 2011.05.03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글이군요
    즐거운 5월 되세요 ^^

  14. daomings 2011.05.04 0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연령대별로 다른 이유라..아딸라님의 분석력..탁월합니다^^
    부부가 같이 배워서 노년에도 할 수 있다는게 참 매력적인듯.

    • 아딸라 2011.05.04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오밍스님 ^ ^ ㅎㅎㅎ 이걸 또 탁월한 분석력이라고 해 주시면 제가 민망하죠 - ㅎㅎ 지금 배우는 뜨거운 시간이 지나면 그저 즐기는 여유로운 시간이 오리라 믿고 있습니다. 요즘 좀 바쁘고 힘들긴 하거든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