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는 다섯 시간을 내리 달렸다.

올라 가면서 간간이 오락가락거리던 비가 서울에 입성하자마자 마침내 큰 비가 되어 내리다...



내려 오던 길 -
서울을 벗어나면서 다시 비는 그쳤다.

아침부터 달렸던 우리의 여정은 반환점을 턴하자 마자   어스름 해질 녘이 되어 갔다.
오늘 밤은 어디서 자게 될까 -?
저 길이 끝나는 어디쯤 - 저 산 너머 -



대천 해수욕장 -
숙소를 정해 짐을 풀어 놓은 뒤 밤마실을 나갔다.

시골의 나이트클럽 -
해녀 횟집 -

오른쪽에 보이는 저 천막의 정체는?



맞춰서 떨어 뜨리는 인형은 드립니다 - 가 적혀 있다.



 해변가의 전시회장 -

사람들의 이목을 끌지 못했는지 그 앞은 한산해 보였다.



바닷가 -

분명 대낮에는 여기도 사람들로 제법 북적거렸을텐데 지금은 한산하기 이를 데 없고 -

위의 음악을 플레이 시켰다면 그 음악의 느낌과 어울린다고 생각되지 않는지?
삼바 파티라면 분명 뜨거운 열정의 파티였을텐데 음악은 쓸쓸하다. 아마도 파티가 끝난 후의 허전함이 담긴 곡이 아닐까 싶다.
Suede 의  Saturday night 처럼 -

활활 타오르던 뜨거운 순간이 지난 뒤 잔잔히 여운만 남은 흔적 -




폭죽 놀이는 처벌 대상입니다.

하룻 동안의 주인을 찾았다가 다시 얌전히 제자리로 돌아와 있는 튜브들.




파도 -



포말 -

누군가의 이름을 썼다가 파도가 지워지는 걸 볼 청춘은 지났고 - ^ ^




해경인가 ? 트랙터를 몰고 간 뒤 남은 바퀴 자국 -




서해안 조개 - 일단 눈도장을 찍고 해변가 저 끝까지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저기서 조개 구이를 먹었다.

다 같은 가격인데 유독 저기만 빈 자리가 없도록 바글바글이었다.
사람 많은 데가 그래도 식당은 제일 낫더라 - 싶어 갔는데 -

아저씨, 왜 여기만 사람이 많아요?


아.. 여기 - 서빙하는 총각들이랑 제가 잘 생겼기 때문이 아닐까요? 하하하~



사실 호객하는 그 분이 매우 신사적이면서도 사근사근하게 잘 하는 듯도 했다. 저 집 장사가 잘 되는 이유의 대부분은 그 분 덕인 듯 -
하루 매상이 얼마 이상 되면 그 추가분의 몇 퍼센트 정도는 포상금을 따로 주고 있는 게 아닐까 싶기도 -
아니면 주인의 일가 친척이던가 -



바다로 내려가는 길목 중의 한 풍경 -



바닷가 많은 점포들이 있는 중의 한 귀퉁이 골목 -



이 곳이 바닷가 한 쪽 끄트머리이다.
여기 만남의 광장같이 큰 공터가 있었는데 젊은이들이 정말 많았다. 도시의 시내같이 -
낮엔 분명 해수욕을 했을텐데 그런 흔적을 찾을 수가 없었다.
 말끔하게 씻고 빗고 가다듬어 밤마실을 다들 나왔다.

짙은 화장으로도 감출 수 없는 어린 여학생티 나는 소녀들도 보였다.
낭만이 아니라 탈선으로 보이던 걱정스런 그녀들.
 




다시 왔던 길을 되돌아 아까 그 서해안 조개집으로 돌아갔다.
더 나은 데가 있나 하고 다녀봤지만 별 데가 없었다.




대(大)자에 6만원이었던가?



3인분 정도라면서 수북하게 조개들을 쌓아 줬다.
마지막엔 칼국수도 조금 더 줬다.
사실 조개구이로는 식사가 안된다. 먹어도 먹어도 배가 부르긴 한데 간식거리로만 느껴질 뿐 속이 허한 느낌이 있다.

도심에서 먹는 조개구이보다 양이 많긴 한데  종업원이 옆에 붙어 다 잘라주고 서비스해주지는 않고 거긴 집게와 가위와 장갑으로 알아서 셀프이다.

다 먹고 일어서려는데 옆 자리 앉아 있던 두 아주머니가 우리 애를 불렀다.

애기야 - 이거 우리 둘이 절대 다 못 먹거든. 너무 많아서 . 이거 너 먹을래? 줄까?



우리도 그다지 더 먹고 싶은 생각은 없었지만 친절인 듯 싶어서 거절하기 뭐해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고 받았다.
나올 땐 뭔가 인사를 해야 할텐데 마땅한 말이 생각 안 남.

즐거운 휴가 되세요 -



아.. 대박은 아니라도 중박정도 -



해운대의 밤 풍경만큼 화려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일산, 송정등의 바다처럼 바닷가 원형이 그대로 남아 있는 느낌도 아니다.
속초 쪽의 바다와도 또 다른 느낌이고.



불빛에 늘어뜨려지는 조명은 어디나 아름답고 -



우리처럼 밤바닷가를 산책하는 가족, 연인들도 많이 보였다.

젊은이들은 아까 그 광장같은 데서 헌팅을 하는 듯이 보였고, 이 바닷가 쪽은 가족이나, 이미 짝이 이루어진 상태인 연인들.




나즈막한 건물들 -
여름 성수기인데도 가게들은 그런대로 호젓한 분위기이다.




초점이 조금 나갔지만 - 우리 아들의 걷어 부친 발.



정다와 보이던 어느 부부.




 사진 중앙의 작게 보이는 저 커플은 춤을 추고 있었다.
스포츠 댄스같은 어떤 것.
돌리고 눕히고 밀쳤다가 당기고 -
아마 그들 귀에만 들리는 어떤 음악이 흐르고 있나보다. 핫, 둘, 셋, 넷, 핫, 둘, 셋, 넷~~


대천 해수욕장의 밤풍경이다.



   
포스팅에 호감이 가신다면 구독하실 수도 있습니다!
        메일로 구독하기 메일구독방법안내 한RSS로 구독하기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myYahoo에 추가하기 트위터 네이버 이웃추가
Posted by 아딸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8.11 0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간은 한적하게 보이면서도 낭만이 제대로 느껴집니다.

  2. 야간비행사 2011.08.11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천해수욕장 다녀온지 4년 정도 되었네요.
    조개구이는.. 꼭 먹어줘야 합니다.ㅎㅎ
    아딸라님 즐거운 시간 보내고 오신 것 같아 좋은데요.^^

  3. 멋진성이 2011.08.16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전에 한번 갔었던 기억이 나네요..
    이번여름은...바다에 못가서 아쉽네요

    • 아딸라 2011.08.21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두요~ ^ ^ 저렇게 산책만 했고 물에 한번도 들어가 보질 못했습니다. 이제 찬바람이 불어 오기 시작하네요... 가을이 되려나 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