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왔네 봄이 와 - 숫처녀의 가슴에도~~~
나물캐러 간다고 아장아장 걸어가네 ~
산들산들 봄바람에 아리랑 타령이 절로 나네 ~



숫처녀가 아니라도 가슴에 봄은 온다
숫처녀는 발이 작지 않을텐데 왜 아장아장 걸어갈까 잠시 의문을 가져도 보지만,
나물은 캐러 가지 않아도 산들산들 봄바람에 가슴이 설레이는 것만은 사실이다.



오전에 운동을 하러 갔다가 돌아오는 길, 아파트 담벼락 아래로 늘어선 벚나무에 꽃들이 찬란하다.  바람이 불어서 길 한쪽으로 소복히 쌓인 꽃잎들이 보드라운 연분홍 융단이다. 밟으면 꽃길밟고 폭신폭신 봄나라로 날아 갈 것 같다 .

이렇게 소복히 꽃잎이 쌓였다는 것은?
이제 곧 이 꽃들이 질 거라는 얘기.
집이랑 운동 센타만 왔다갔다 하다가 이 찰나의 시간을 잊고 보내 버릴 수도 있다는 말?

아아아아~~~ 카메라, 카메라~!!!

올 봄은 아무래도 여러 가지 개인적인 일들로 꽃놀이를 제대로 갈 수 있을까 했는데 이렇게 오가는 집 앞에서 또 벚꽃을 보게 될 줄 누가 알았나?

집에 들어가 카메라를 챙겨 나왔다. 나오다가 생각하니 바깥은 쨍하는 햇살이었다. 다시 들어가 선글라스를 챙겨 나왔다.

길 가 따라 주욱 늘어선 자동차들은 카메라에 안 나왔으면 좋겠는데 - 어떻게 찍으면  봄기운을 제대로 담을 수 있을까?


얇은 꽃잎에 비친 햇살을 담아봐야되겠다...

그래서 찍어 본 게 윗 사진 - 


 


여기가 바로 그 꽃 양탄자이다.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사뿐히 즈려밟고 가시오소서. - 라고 이 악물고 뱉어 말할 배신남은 내 주변에는 없다 - 랄라~



뒹굴고 싶다..... 만 -

사실 사진이 폭이 넓게 나와서 그렇지 가로 폭이 2 뼘 남짓이다...
포토샵처럼 실제도 영역 복사해서 붙여 넣기 하여 이 도로를 모두 이런 꽃 융단으로 잠깐이라도 만들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 ^




살짝 바래진 꽃잎이 섞인 걸 보니  떨어지기 시작한 지  며칠 되었나보다.



딱 작년 이맘때쯤 밤에 온 가족이 벚꽃놀이 간다고 나섰었다. 새로 산 카메라가 야경에 특히 강하다고 자랑스레 꺼내 밤 벚꽃을 찍었던 기억도 생생하다. 1년이 지나 상황은 많이 바뀌었고 나는 나대로 남편은 남편대로, 아이들은 각자 일로 - 정신없이 돌아 가는 이 와중에도 봄은 와 있었나보다.




별일없이 - 무사히, 성공적으로 잘 지나가기만을 바라던 이 봄에 꽃놀이는 사치일 지도 몰라 - 라고 생각했었다. 애써 외면하고 보내버리려 했지만 집 앞 도로가에 소복히 쌓인 꽃바닥에도 입이 함지박만하게 벌어지는 걸 느끼자니 내 자신이 웃긴다. - 봄바람이 비집고 들어 올 구석은 어느 가슴에나 있나 보다.

쪼그리고 앉아 카메라를 바닥 가까이 붙이고는 포커스를 요래 맞추었다 조래 맞추었다 하고 있는데 멀리서 익숙한 목소리가 들렸다.

아니, 언니~! 어디서 익숙한 잠바가 보이더라니 - 쪼그리고 앉아 뭐하는 거에요?

아.. 집에 가는데 꽃길이 너무 좋아서 - ㅎ

그럼, 집에 들어갔다가 다시 카메라 들고 나온거에요? 하긴, 이 꽃길이 좋긴 좋더라.

이 봄도 이렇게 속절없이 가려나 싶어서 아쉽기도 하고 - 뒷길이라 누가 보는 사람도 없어서 눈치보지않고 이래저래 맘대로 찍고 있었어 -

자... 이렇게 여기다가 포커스를 맞추고 반셔터를 누른 다음에... 요렇게 ~ 포커스를 뒤로 맞추고 찰칵~! 하면 - 뒤쪽이 흐릿하게 나와서 -....



언니, 사진 찍는 거 좋아하는구나?

뭐... 그런 건 아니고 - 이거 찍어서 나중에 벚나무만 색깔 놔두고 뒤 쪽은 흑백처리하는 장난질을 배워 보려고 -

봄날은 가네...

내일 보자 -

언니도~ 잘 가 - 내일 봐~

지금은 봄의 시작일까, 중간 즈음일까?

내가 바쁘거나 말거나, 잊고 살거나 잡으려고 애쓰거나 간에 봄은 매년 그렇게 왔다가 가기를 태고부터 멈추지 않고 있다.

2011년의 봄에 포스트 잇을 또 한 장 붙여 놓아야 내 평생 꽃기억의 한 장을 더 할 수 있겠지.



   꼬랑지



다들 또 한 번의 봄을 잡으러 나들이를 나가 보세요 - 저처럼 집 앞 풍경으로 만족할 수 없다면요 ^ ^
 

   
포스팅에 호감이 가신다면 구독하실 수도 있습니다!
        메일로 구독하기 메일구독방법안내 한RSS로 구독하기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myYahoo에 추가하기 트위터 네이버 이웃추가
Posted by 아딸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혜진 2011.04.12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뜽~!!!!! ^^
    아침과 낮에 잠시동안.. 아..~봄이 왔구나..하고 느끼는 저에게
    이렇게 예쁜 봄소식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일교차가 커요..~감기 유의하세요~^^

    • 아딸라 2011.04.12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코~ 혜진님이 일뜽~!! ㅎㅎ
      너무 고마와요 - 요즘 제가 여기 열고 나서는 정신이 없어서 뭘 제대로 감당을 못하네요~ ㅎ 정신 좀 차려야겠어요 - ㅎㅎㅎ 혜진님도 건강 조심하시구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12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 난 2뜽~!!!

  2. 릿찡 2011.04.12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흩날리는 벗꽃처럼 이라는 '문구?'가 잘 어울리는 사진이네요

  3. 베베 2011.04.12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모~~
    이런글도 좋아요^^

    따뜻해서 벌써 피었군요^^
    이쁘당..꽃길...ㅎㅎ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12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참 잘 찍으시는 듯...^^

    사방에서 벚꽃 소식이 들려오는데,
    가련한 직딩은 아직 개나리도 구경 못했답니다....-_-

    • 아딸라 2011.04.12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흠.. 우울하군요 - ;; ㅎ 포토샵으로 산이랑 강을 그리시는 사이에 바깥은 분홍색, 노랑색 꽃이 활짝 피었답니다. 굴뚝토끼님 - ㅎ

    • 혜진 2011.04.12 1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굴토님~ 나도 직딩의 비애.. ㅠ.ㅠ

      아카시아향이 나기 전에.. 꽃구경 가야겠어요~^^
      어머.. 사방에 개나리인데..ㅡ.ㅡ
      정말 가련하십니다.ㅎㅎㅎ

  5. mike kim 2011.04.12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 벚꽃구경 같다가 인파에 치여 고생 좀 하다 왔네요...그래도 황홀했지요^^

    • 아딸라 2011.04.12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핫, 마이크 김님~ 벚꽃놀이 나가면 사람이 엄청 많겠죠? ^ ^ 그래도 한번 나가 봐야 될텐데 말이죠. 그래야 올 봄에 점을 하나 찍고 넘어가는건데 - ㅎ 숙제같아요 -

  6. 하늘을달려라 2011.04.12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사진 좋습니당~
    2뼘남짓한 꽃양탄자,.,,아주 이뽀요~
    제가 돌아댕기는 길은 온통 벚꽃길인지라 ㅋㅋㅋ
    요기 남족은 벚곷이 인제 막 떨어지구 이씨유~ㅋㅋ

    • 아딸라 2011.04.12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니는 길 자체가 벚꽃길이시군요. 하늘님~ ㅎㅎ
      여기도 남쪽이라면 남쪽인데 벌써 소복하게 내렸더군요. 곧 다 떨어질 것 같아요..ㅜ

  7. 공룡우표매니아 2011.04.12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오나 했던 봄
    벌써 앞을 지나 저만치 가고있는 걸요
    떨어진 꽃잎보다
    아직 피지못한 꽃들이 더 많지만
    봄은 내색없이 자꾸 가려고만 합니다.

  8. 2011.04.12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일상에서 행복찾기 2011.04.12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푹 잠기고 싶은 기분이 드는군요.
    봄바람 조심하세요~~ ㅋㅋ

  10. 호빵마미 2011.04.13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저 벗꽃 침대에서 마구 굴러보고 싶은데요~~
    너무 너무 예뻐요~~환상입니다..^^

    • 아딸라 2011.04.13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호빵마미님~~ ^ ^ 예쁘죠? ㅎㅎ 너무 짙지 않고 흰색에 살짝 분홍빛이 도는 듯 마는 듯, 연한 꽃잎 색이 노골적이지 않고 수줍은 듯 품위있는~ ㅎ

  11. ☆북극곰☆ 2011.04.13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놀이...꽃놀이...가기도전에 꽃이 모두 잎을 떨어뜨릴 기세.. 크헉!!!!!
    어떻게든 시간내서 가야하는데.. 평일의 압박.. --;
    혼자라도 가야하나~ ㅋㅋㅋㅋㅋㅋㅋ
    사진 잘보고 가요~ ^^

  12. 보석상자 2011.04.14 1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벗꽃..!!...ㅋ
    여기 수원은 아직도 봄은 먼것 같은데....
    내일 아이들 델꼬 벗꽃 구경가려고 스케줄 잡았는데 ... 정작 벗꽃은 많이 피지도 않았어요...ㅜ
    사진으로만 봐도 이렇게 예쁜데...
    나이가 드니까 꽃이 떨어지는 것만 봐도 가슴이 썰렁~~~ㅋㅋ

    • 아딸라 2011.04.14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오늘 볼일 보고 오는 길에 보니까 마지막 사진의 저 길바닥요. 완전 눈이 내린 것 같이 더 하얗게 되어 있더라구요. 애기가 엄마랑 가다가 가던 길을 멈추고 앉아서 그 꽃잎들을 막 줏는다고 엄마는 가다가 같이 쭈그리고 앉아서 애기 다 놀 때까지 기다려주는 거에요 -ㅎㅎㅎ 또 찍으러 나갈까.. 잠깐 생각중 - ㅎ

  13. 귀여운걸 2011.04.14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꽃밭에서 뒹굴고 싶네요^^

  14. 릿찡 2011.04.14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글 올라오는 속도 보니 슬럼프 이신가봐요 힘내세요

    • 아딸라 2011.04.14 2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릿찡님~~~ 고마와요 ^ ^
      제가 아직 여러모로 정리가 안되서 그래요~~ 이거 안부 물어주시는 거 맞죠? 정말 고맙습니다 -

  15. 리우군 2011.04.16 0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진짜 이쁘네요 ㅋㅋ 진짜 연분홍 융단이네요. 저도 이런길 꼭 걸어보고 싶었는데 ㅠㅜ

    • 아딸라 2011.04.16 1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리우군님- 군이랑 님이랑 호칭이 중복되서 좀 이상하지만 ; ㅎ- 같은 프로께 보여드릴 만한 사진이 아니라서 부끄럽네요 - ^ ^;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16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뻐요 +.+
    전 아직까지 제대로 된 벚꽃 구경도 못했는데
    벌써 질까봐 불안하네요ㅠㅠ
    이번 주말에 벚꽃 찾아 고고씽~~ㅋ
    편안한 주말 되세요!

  17. 백전백승 2011.04.16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이 떨어져 쌓인 것도 예쁜데요. 항상 나무에 달린 꽃만 봐서 그런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 아딸라 2011.04.16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백전백승님 오셨어요? ^ ^ 토요일 저녁인데 실시간으로 아까 댓글놀이한 거였나요? ^ ^ 남은 주말도 즐겁게 보내시길 바래요 -

  18. 미스터브랜드 2011.04.17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벚꽃 양탄자네요..이렇게 많은 잎이 바닥을 아예 뒤덮었네요.

  19. 찬물단지 2011.04.17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벚꽃이 거의 다떨어지고 왠지 쓸쓸해 보여요.
    벚꽃이 만개해서 바람에 날릴 때 정말 행복했었거든요.
    가슴도 막 설레구요.^^
    사쁜히 즈려 밟을 수 있는 내년을 기다여야지..^^
    늦었네요. 좋은 꿈 꾸세요.
    피곤한데 졸린 눈 비비고 잠들기 전에 이웃들 돌아보고 있답니다.^^

  20. 파리아줌마 2011.04.18 2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아딸라님,,
    저도 저 벗꽃 양탄자위에 딩굴고 싶어요.^^

    • 아딸라 2011.04.18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파리마담님~ ^ ^ 여기까지 오셨군요. 고마와요 -ㅎ 올려주신 인터뷰는 너무 잘 봤답니다. 그런 인터뷰, 우리가 볼 수 있기는 정말 어려운거죠~~ ^ ^ 덕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