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마토 지옥 안에는 갖가지 색깔의 온천 호수가 보인다.

물의 성분과 열의 온도 차에 따라 물의 색깔이 다르게 나온다고 한다.

여기도 목욕을 직접 할 순 없는 데고 그냥 구경만 하는 온천 지역이다.



들어 가는 입구.

저 멀리 무언가 연기가 모락모락 올라오고 있다.

나오는 관광객들이 떠드는 소리가 들리는데 - 한국인 관광객들 - 알 수 없는 대화의 내용들.

그 아저씨 하루에 담배를 그만큼이나 피워 대는데 건강은 괜찮을까? 입담배던데 뭐. 그래도 워낙에 많이 입에 대고 빨아 대는데 나쁠 것 같아. 그래도 그게 돈버는 일인데 즐겁게 하겠지, 뭐.

무슨 얘기일까?



온천을 구경하는 소녀.



여기는 황토물 색상의 온천수.
산화철이 많이 들어 있을 수록 물이 더 붉은 빛을 띠게 된다고 한다.





구멍 사이로 모락모락 올라오는 온천수의 김.



한글로 적혀 있다. 한 잔 마시면 10년 젊어진다고 적혀 있다.

물의 온도가 80도라고 적혀 있다. 한 잔 마셔보니 약간 짭쪼롬한 맛이다.



수족욕 코너.

걸터 앉아서 저 구멍으로 발을 넣어 수족을 하면 되는데 뭔가 무대 위로 올라 가는 느낌이라 그런 건지 아무도 저기 앉는 사람은 없었다.




수증기를 마시라고 적혀 있다.

음... 마셔 볼까 잠깐 고민을 했지만 결국 안 마시고 -




여기도 황토물 온천.




여긴 붉은 색 온천.
이렇게 아주 붉어지면 '피연못 지옥'이라는 이름이 붙게 된다.



여기는 맑은 하늘색깔의 온천.
이런 푸른 빛의 온천은 '바다지옥' 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아까 말한 그 담배피는 아저씨가 저기 서 있다.

저 아저씨가 입에 가득 담배연기를 품고 있다가 저 연기 쪽으로 뿜어 대면 순식간에 저 연기가 폭발하듯 위로 펑펑~ 솟아 오른다.
사람들은 우와~~ 탄성을 지르고.
아저씨는 더 신나서 화려한 쇼맨쉽과 함께 담배연기를 뿜어 대시고 -

그러고 보니 저 아저씨는 과연 하루에 몇 번, 일주일에는 몇 번, 한 달, 일년, 십년을 거쳐 대체 몇 대의 입담배를 피워대는 걸까?


이 안에서 구경만 한 건 아니다.

뜨거운 100 도 온천수에 담가서 삶은 계란과 작고 투명한 유리병에 담긴 사이다를 사 들고는 야외 족욕탕에 발을 담갔다.  지붕이 있는 야외 족욕탕. 동그랗고 작은 온천수 안에 발을 담그고 빙 둘러 앉아 까 먹고 마시는 체험을 했다. 계란 하나 먹을 때마다 수명이 1년씩 늘어난다는 그~ 짓말을 하더라고.

발이라도 담가 보니 좋긴 했다. 다리의 피로도 풀리는 듯 했고. 무엇보다 그냥 구경만 하는 것보다는 발이라도 담그니 ;; ㅎㅎ

이제 곧 목욕도 하게 될테니 기대하면서 -




나와서 정문의 건너편을 보니 저렇게 한글로 된 간판이 보였다.
저긴 악어 농장인가보다...




가마토 지옥의 정문 앞에 있는 큰 단지.

기사 아저씨는 옛날 저기에서 죄인들을 삶는 처형을 했다고 하던데 정말인가? 100도 온천수를 부어서 처형?




저기 너머로 또 다시 연기가 무럭무럭 올라 오고 사람들의 우와~ 하는 환호성이 들린다. 아저씨가 또 담배연기를 뿜어대고 있나보다.

우리는 이제 어디로 가나?

목욕하러 간단다. 효탄 온천으로 -

캐드 키드슨 꽃무늬 목욕 가방 안으로 몇 가지 물건들을 옮겨 담고 데세랄은 백팩에 옮겨 담았다. 이제 데세랄은 잠깐 넣어 둬야 할 시간. 목욕을 해야 되니까.

점점 창 밖이 어두워 지고 있었다.







   
포스팅에 호감이 가신다면 구독하실 수도 있습니다!
        메일로 구독하기 메일구독방법안내 한RSS로 구독하기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myYahoo에 추가하기 트위터 네이버 이웃추가
Posted by 아딸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