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지역을 가더라도 박물관은 있다. 우리나라 각 지방을 가거나 해외 어느 나라를 가더라도 첫 걸음은 이 박물관으로 시작한다. 

박물관을 가면 볼 게 뭐가 있을까? 여러분들은 다른 지역이나 나라를 갔을 때 그 곳의 박물관에 어떤 것을 기대하면서 가나?

때론 박물관 건축물과 전시 형태들이 예술적 감성을 담고 있어 그 자체로 볼거리가 되어 주는 경우도 있다. 전시된 것들의 경우는 어떨까? 원시 시대 부분의 유물은 솔직히 각 지방마다 크게 다른 것을 담고 있지는 않아 크게 눈에 들어 오는 것은 없다. 신석기 시대 이후가 되어야 문화적 특성들이 유물들에 담겨 있어 조금은 볼 거리가 생긴다. 옛 귀족들이 몸에 지니고 다녔던 일상품들이나 도자기, 생활품들이 신기하게 다가 오기도 하고.

그러다가 근대사 쪽으로 내려 오기 시작하면 국가관, 정치관이 들어 가기 시작하면서 의도에 따라 조금 더 강조해서 부각시키기도 하고 간단히 생략해 버리기도 하고 그렇다.

이렇거나 저렇거나 - 박물관이 일부 뻔한 측면이 있다거나 뭔가 주입받는 듯한 불편한 느낌이 있을 때가 있거나 함에도 불구하고 피해 갈 수 없는 코스이다.  새로운 곳을 방문했을 때 박물관은 기본적으로 이해해야 할 그 곳의 특성이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보자니 재미없을 것도 같지만, 그럼에도 뭔가 놓치는 게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때문에 들러야만 하는 곳. 



여긴 ' 국립 박물관' 이다.

더워서 파김치가 됐다거나 발바닥이 후끈거려 불이 날 것 같다고 하더라도 들러야만 하는 코스이다.



에어콘은 없었고 아주 깔끔하게 정돈되어 있지도 않았다. 건물 자체도 그리 특별하게 와 닿는 부분은 없었다.



유리 상자 안에 옛날 전투 장면을 미니어처로 재현한 것이 보였는데 코끼리로 전투하는 점이 살짝 특이 -



영어로 된 설명문도 잘 보이지 않고 - 꼬부랑 태국어가 대부분이었다.



예전 군락을 이룬 모습.
이게 무엇인고 하니 -


아유타야 시티의 모형이라고 -



방콕 국립박물관 내부 불상들



태국 국립박물관 내 그림






정비중이라고 들어 가지 못하는 건물도 몇 개 정도 되었다.



더운 지방에서 가끔 보이던 식물같은데 -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다.




특이했던 건 이 가마들.


더운 지방이라 그런건지 우리 나라 가마처럼 사방과 지붕이 덮여 있지 않고 저렇게 개방형이다.



조금 화려하게 치장된 건 이 정도.
커텐이 드리워져 있다.


이건 가마가 아니고 평상같은 건가 - 싶어 자세히 보니 아래 쪽에 짧게나마 앞 뒤로 잡고 들 수 있는 봉들이 꿰어져 있다.





진짜 금인지, 아니면 그냥 금칠한 것인지 -

옛날 서양에서 태국을 방문한 이들은 아마도 - 동양에선 모두 금이 노다지라고 생각했을 것 같다.



건물 사이 사이 이렇게 연못도 있고 쉴 수 있게 되어 있었다.
조금만 시원한 날씨였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문짝에 새겨진 그림들도 이국적이며 화려하다.



창틀의 조각과 그림 장식도 -



또 하나, 눈에 띈 건 이 인형들이다.



가면극에 오르는 인물들을 인형으로 만든 것 같다고 생각된다.
저 강렬한 얼굴의 분장들을 보시라.



같은 얼굴이 하나도 없다.






태국 국립박물관 내부



태국 국립박물관 내부




밖으로 나왔다.
햇살이 따갑다.




이 근처까지 왔으니 카오싼 로드를 들러야겠다.

젊은 여행객들이 모이는 유흥가라고 하는데 우리가 젊지는 않아도 그래도 구경 정도 하는 거야 누가 뭐라고 할까?
걸어 갈까 하다가 도저히 힘들어 갈 수가 없었다. 지나 가던 툭툭이를 잡았다. 흥정을 시도하던데 생각했던 가격의 두 배를 부르길래 오, 노, 땡큐 - 하고는 돌아 섰다. 옆에 있던 툭툭이 기사가 조금 싸게 부르길래 오케이~!! 타고 갔다.



여기가 카오싼 로드다.


   
포스팅에 호감이 가신다면 구독하실 수도 있습니다!
        메일로 구독하기 메일구독방법안내 한RSS로 구독하기 피드버너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myYahoo에 추가하기 트위터 네이버 이웃추가
Posted by 아딸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또웃음 2013.07.01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립박물관, 설명을 읽진 못해도 볼거리가 많군요.

  2. 모르세 2013.07.03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월도 행복한 시간이 되세요

  3. 살쾡이 2013.07.29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국립박물관 검색하다가 들렸습니다^^ 다른게 아니라 박물관 내부는 시원한가요? 에어콘이 좀 빵빵한지ㅎㅎ 국립박물관 가는날 왕궁이랑 사원들 다 둘러봐서, 박물관 안은 시원했음 해서요ㅠㅠ

    • 아딸라 2013.08.01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살쾡이님 ^^
      본문안에 적혀 있었는데 잘 드러나지 않았나봐요.
      안에 무척 더워요. ㅎㅎ 그래도 땡볕은 피하니 조금 낫긴 했지만 에어콘은 틀어져 있지 않답니다.